민주당 본선 승리 위해 ‘경선 자제’

- 일부 지역 결선 투표 요구에 ‘컷오프 후 원샷 경선’ 방침
- 지지율 격차 현격하면 단수공천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더불어민주당이 6ㆍ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 공모를 마감했다. 광주시장에 7명의 후보가 몰리는 등 17개 후보 자리를 놓고 47명이 등록을 마치면서 민주당은 본선 후보 확정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민주당은 본선 후보 확정 방법으로 ‘컷오프 후 원샷 경선’이나 단수ㆍ전략공천으로 가닥을 잡았다. 앞서 7명의 서울시장 후보군이 회자하면서 불거졌던 결선투표제는 도입하지 않을 전망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방식과 관련해서 “결선 투표 및 1ㆍ2차 경선은 현재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컷오프를 통해 후보자 2∼3인을 대상으로 경선을 진행한다는 것이 당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예비후보가 각각 3명인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은 한 차례 경선을 통해 본선 후보를 결정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그러나 민주당은 예비후보들이 결선투표와 유사한 2인 경선을 희망하면 공관위에서 1명을 컷오프 처리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수도권 이외에 후보가 3명을 넘지 않는 대전, 충남, 전남 등도 ‘원샷 경선’이 예상되는 지역이다. 7명의 예비후보가 몰린 광주는 공천심사를 통해 컷오프를 한 뒤 경선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방향은 네거티브 등 경선전 과열에 따른 잡음을 차단하기 위해 일부 예비후보가 요구하는 결선투표와 1ㆍ2차 경선도 원칙적으로는 진행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지율이 여전히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선거 분위기가 유리하게 돌아가는 상황에서 무리한 경선 프로그램을 진행할 필요가 없다는 당 지도부의 판단이 작용했다. 특히 서울시장의 경선 후보가 3명으로 줄어든 것도 영향을 주고 있다.

한편 예비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현격’하게 나면 경선 없이 단수로 후보를 공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공관위는 단수공천 기준도 내부적으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당헌ㆍ당규에 따라 광역단체장 17곳 중 3곳까지 전략공천을 할 수 있는 만큼 이 문제도 내부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민주당은 26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선거 120일 전까지 지역위원장직을 사퇴하도록 한 당 규정을 풀어 경남지사 차출론이 나오는 김경수 의원과 전남지사에 출마하는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추가 공모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공관위는 추가공모와 서류심사(28일), 면접(다음 달 2일) 등 절차를 진행한 뒤 후보를 단수 내지 전략공천으로 선정할지, 2∼3명으로 압축해 경선을 치를지 결정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