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ㆍ우상호, 대선 염두한 박원순 서울시장 출마 비판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에 맞서 경선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의 당내 도전자들이 박 시장의 대선출마를 염두해 둔 서울시장 도전를 비판하고 나섰다. 우상호 의원은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하라고 촉구했고, 박영선 의원 역시 “문재인 정부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박영선 의원은 2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시장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3선에 도전하겠다지만, 대권도전을 염두에 둔 3선 도전은 아무런 정치적 명분이 없다”며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3선 시장의 출현은 문재인 정부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박 시장 교체희망 여론이 과반”이라며 “변화 없이 민주당의 서울시장 선거 승리를 낙관하기에는 매우 위험하다는 의미”라고 꼬집기도 했다.

앞서 우상호 의원 역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은 1000만 서울시민을 책임지는 자리인데 4년 임기도 다 채우지 못하고 그만두게 된다면 그 피해는 당과 서울시민에게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라며“박 시장은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시장 경선에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지난 6년간 많은 변화에 대한 시도가 있었지만 서울시민의 삶은 여전히 팍팍하다”며 “권익위가 발표한 청렴도 조사에서 서울시는 전국 광역자치단체 17곳 중 16위를 기록했고, 서울시 산하기관인 SH공사는 전국 지방공사 공단 중 꼴찌를 차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박 시장이 후보가 되면 7년 평가에 대한 수세적 선거가 되고 전국 판세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며 “공세적 선거운동을 주도할 수 있는 우상호가 민주당 후보가 돼야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의원은 경선 결선투표 도입 논의와 관련해 “이미 우상호 의원과 (함께)당에 공동 의견서를 제출했다”며 “경기도에서도 전해철 의원과 양기대 전 광명시장이 이를 제안했고, 이재명 성남시장도 동의한다고 답했다”며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다. 박 의원은 “내일 최고위에서 이 문제가 다시 거론되는 것으로 안다”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논의가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