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전국 최초 국민과 주도하는 사회적경제 일자리 GO GO~!…산림청-충청남도-채종원거버넌스사업단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김종연)는 26일 충남 태안군 안면도에 위치한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안면지소에서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강길남), 채종원거버넌스사업단(대표 윤동희)과 채종원 산림환경자원을 이용한 사회적경제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의 일환으로 지역주민의 주도 하에 국가 자산인 채종원을 자율적으로 보호함으로써 국가 산림종자의 안정적 공급에 기여하고, 그에 따른 지역주민의 새로운 소득 및 일자리를 창출키 위함이다.

열린혁신 정부로서 산림청과 충남도는 채종원을 산림종자 생산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에서 지역주민에게 개방하고, 지역주민은 자율적으로 국가 자산인 채종원 보호 활동을 통해 사회적 기업체를 설립해 사 회적경제 거버넌스 구축을 하는 것이 목표다.

이로써 국가자산인 채종원에 대해 ‘우리 마을 산’이라는 연대의식을 바탕으로 지역주민에 의한 산불, 병해충 방제사업 등 자율적 산림보호 활동을 주도하고 채종원 내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고사리, 곰취 등 산채류 채취를 지역 주민에게 허용함으로써 ‘일자리 제공’ 및 ‘신소득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실제로 이같은 산림정책에 대해 채종원 인근 지역주민(이장 윤동희)들은 민과 관이 상생하는 정책인 본 사업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며, 깊은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이번 정책의 결과가 현실적이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라고 입을 모았다.

김종연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국민과 산림청이 주도한 최초의 사회적 경제 활성화 정책사례로서 올해 안면 채종원을 시작으로 전국 채종원으로 확산하여 국민과 상생하는 산림 일자리가 대거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