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교량 상판 잇는 ‘신축이음장치’ 자체 개발

-유지관리 용이…보수 시간 단축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시는 교량 유지관리에 용이한 신축이음장치를 자체 개발해 지난해 특허등록을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신축이음장치는 교량 상판과 상판을 잇는 톱니바퀴 모양의 구조물이다. 기온 변화에 따라 늘어나고 줄어드는 교량 상판을 안전히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시는 이를 자체 개발하기 위해 2016년부터 민간기업 3개사와 함께 2년간 아이디어 창출ㆍ기술 개발 등 과정을 밟았다.

교량용 신축이음장치 모습. [제공=서울시]

신축이음장치에는 ‘빗물커튼’ 시스템이 있어 빗물이 알아서 밑으로 흐르도록 하고, 교량 본체로는 빗물이 스며들지 않도록 예방한다. 또 설치 과정을 단순화해 보수 시간도 기존 6시간에서 1시간으로 단축했다.

시는 올해 신축이음장치 KS 인증을 받고 안전성을 확보한 후 시내 교량에 시범 설치할 방침이다.

고인석 시 안전총괄본부장은 “노후화된 신축이음장치의 누수는 교량 본체 부식과 열화의 주요 원인으로, 교량 유지관리를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며 “이번 신축이음장치로 인해 교량 내구성이 크게 좋아질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