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찜질방ㆍ목욕탕 38%, 소방ㆍ방화시설 ‘불량’

-소방재난본주 소방특별조사 결과
-불량사항 2567건 적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의 찜질방과 목욕탕의 38%가 소방시설이나 피난ㆍ방화시설 유지ㆍ관리가 적절히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지난해 벌인 소방특별조사 결과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소방특별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23차례에 걸쳐 소방시설이 설치된 건축물(특정소방대상물) 2만820개를 점검했다. 이 가운데 1502개에서 불량 사항 2567건이 적발됐다. 불량률은 7.3%를 기록했다.

불량률이 특히 높았던 조사대상은 초고층 건축물로 13곳 중 7곳(53.8%)에서 불량이 발견됐다.

또 제천화재 이후 찜질방, 목욕탕 319곳을 불시에 특별조사한 결과, 불량률은 37.6%(120곳)로 상당히 높게 나타났다.

소방재난본부는 불량 사항에 대해 입건 1건, 과태료 12건, 조치명령 1325건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서울시는 제천, 밀양화재 등 연이어 대형화재가 일어난 것을 계기로 올 4월 말까지 요양병원 등 화재 취약시설 3408개에 대한 국가안전대진단을 마칠 예정이다. 건물의 규모, 중요도, 점검의 난이도 등을 고려해 선정된 ‘소방안전 특별관리대상’인 초고층 건물 등 186개소는 소방재난본부 특별조사팀이 실시하고, 30층 미만 복합건축물 482개소는 각 소방서 특별조사팀이 조사를 실시한다.

정문호 소방재난본부장은 “소방시설 설치유지ㆍ관리의 주체인 건물 관계자는 소방시설이 화재시 상시 작동 가능한 상태를 유지해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며 “건물 관계자들의 신속한 초기대응으로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