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공유실천 기업ㆍ단체 사업비 지원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성남시는 공유를 실천하고 시민 편의를 제공하는 기업이나 단체에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26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공유 촉진 사업을 공모해 선정한 3개 기업·단체에 모두 3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공유 기업·단체로 지정해 성남시 관계 부서와 공유촉진 사업 협업을 행정적으로 지원한다. 3년간 ‘공유 성남 BI(Brand Identity)’ 사용권을 준다. 공유는 공간이나 물건, 정보, 재능, 경험 등을 나눠 사회 문제 해결을 추구하고 가치를 높이는 활동이다.

성남시청사에서 이뤄지는 회의실·체력단련실 개방, 아이사랑놀이터 장난감 대여나 노는 땅 시민 주차장 개방 등이 해당한다. 

[사진=성남시 공유사업 안내 포스터]

이번 공모에서 시는 ▷경기침체·청년실업 등 경제 분야 ▷고령화·청년주거 등 복지 분야 ▷문화예술 프로그램·관광숙박시설 등 문화 분야 ▷소비·에너지·자원 등 환경 분야 ▷자동차·주차장 등 교통 분야의 공유 촉진 사업을 찾는다.

최근 6개월 이상 공유사업을 한 이력이 있는 비영리 민간단체, 법인, 기업 등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지원 신청서와 공유사업 실적 증빙 자료 등을 시청 7층 고용노동과 협동조합팀을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제출해야 한다.

성남시는 지난해 6곳 공유 기업·단체를 선정했다. 이중 휠링보장구 협동조합, 사회적협동조합 일하는학교, 행복한앨범제작소 협동조합에 모두 15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