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호텔리어들, 한국에 모인다

컨시어지총회 4월 인터컨티넨탈 개최
‘호텔올림픽’…“한국 알릴 좋은 기회”
미국, 태국, 터키 제치고 총회유치 성공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세계 45개국 약 450여명의 특급호텔 대표 컨시어지들이 오는 4월 5~10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 모여 제65회 세계컨시어지총회(65th UICH Seoul World Congress)를 연다.

1951년 스위스에서 첫 공식행사를 시작한 이래, 국내 개최는 처음이다. 호텔리어들의 올림픽이다.

세계컨시어지총회 로고

세계컨시어지총회에서는 세계 각국의 민간외교관 역할을 하고 있는 각 나라별 최고의 특급호텔 컨시어지 매니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개최국인 한국의 문화를 체험하고 세계 컨시어지들과 교류한다. 나아가 귀국후엔 한국의 진면목을 알릴 것으로 기대된다.

총 6일간 진행 예정인 이번 행사기간 동안 약 450여 명의 세계 컨시어지 매니저들은 서울 시내 주요 관광지와 전통 시장, 전쟁 기념관, 수원 화성, 용인 한국민속촌, 춘천 남이섬 등을 방문하고 템플스테이도 체험한다.

4월 5일 저녁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진행될 리셉션 디너는 한국 전통공연 등으로 짜여진다.

한국컨시어지협회 회장인 김현중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컨시어지 매니저는 “지난 2016년 두바이세계총회에서 경쟁도시인 미국, 태국, 터키를 따돌리고 당당히 서울이 2018년 개최지로 선정되었다”며 “세계 관광시장의 현장에 있는 컨시어지들이야말로 한국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민간외교 사절이다. 이번 총회를 방문한 컨시어지들을 통해 더 많은 세계인들이 한국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컨시어지협회 회장단

한편,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는 국내 호텔 중 최다인 6명의 골든키 컨시어지가 근무하고 있다.

컨시어지란 관광, 쇼핑 안내 및 레스토랑 추천과 각종 예약 등 호텔고객이 요청하는 모든 사항을 신속 정확하게 해결해 주는 사람으로, 그 중에서도 ‘골든키 컨시어지’는 최소 5년 이상의 근무경력과 기존 정회원(골든키)의 추천, 인터뷰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발하는 대표 컨시어지라 할 수 있다. 현재 국내에는 24명의 골든키 컨시어지가 활동 중이며, 인터컨티넨탈의 골든키 컨시어지 6명은 평균 근속 년수 17년 이상의 베테랑 컨시어지이다.

세계컨시어지총회와 관련한 내용은 세계총회 공식 등록 홈페이지(www.lesclefsdor2018seoul.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