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고한 희생” 인질대신 IS에 숨진 佛경찰관 애도물결

“죽음보다 강한 삶의 가치 보여줘”
사건 발생 소도시서 추모미사
마크롱·트럼프 ‘영웅’에 경의 표명

이슬람국가(IS) 추종자가 벌인 인질극 도중 한 여성을 대신해 인질을 자청했다가 끝내 부상 끝에 숨진 경찰관 아노드 벨트람(45)의 희생에 프랑스 전역에서 애도 물결이 이어졌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프랑스 남부 카르카손 인근 소도시 트레브의 한 성당에서 수백명이 참석한 가운데 벨트람에 대한 추모 미사가 열렸다.

인질을 자처했다가 순직한 아노드 벨트람.[제공=APㆍ연합뉴스]

 
트레브는 ‘IS 추종자’ 르두안 라크딤(25)이 지난 23일 한 슈퍼마켓에서 인질극을 벌였던 곳이다.

프랑스 남부 카르카손과 나르본 지역의 알롱 플라넷 주교는 미사를 집전하며 공동체의 통합과 이런 사건이 재발하지 않는 사회를 재건하기 위한 용기를 촉구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보도했다.

플라넷 주교는 “주어진 하나의 삶은 소실될 수 없다”며 “그의 희생은 불행한 사건을 초월해 우리를 하나로 결집하고, 우리가 죽음보다 강한 삶의 가치를 믿도록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그에 대한 국가적인 추도식도 열기로 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이에 따라 프랑스 전역의 경찰서와 국회, 일부 도시에서는 조기를 게양했다.

이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벨트람을 “영웅”으로 칭하며 “그는 테러리스트의 대규모 살해 계획을 막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희생했다”고 발표한 다음 이뤄진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위대한 영웅에 경의를 표한다”고 적었다.

이번 인질극은 지난 23일 오전 경찰 추격을 받던 라크딤이 트레브의 한 슈퍼마켓에 난입, 시민들을 인질로 잡으면서 시작됐다.

라크딤은 앞서 인근 관광지 카르카손에서 시민 1명을 쏴 죽이고 경찰 1명을 다치게 한 뒤 차량을 강탈해 달아나던 중이었다. 벨트람은 동료들이 인질범 라크딤과 협상하는 동안 한 여성을 대신해 인질을 자청했다.

벨트람은 라크딤 몰래 휴대전화기를 주변의 테이블 위에 놓았고, 밖에 있던 경찰은 슈퍼마켓 안의 상황을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을 얻었다. 벨트람은 경찰 진입 전 목 부위를 크게 다쳤고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김현경 기자/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