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청와대 개헌안 통과되지 않는 것 바라는것 아닌가”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하루 앞둔 25일 “청와대가 국회 합의 없이 개헌안을 발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오히려 청와대는 개헌안이 통과되지 않는 것을 바라는 것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3차 인재영입 대상자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개헌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모든 책임을 국회에 전가하고 그것을 통해 지방선거에서 조금이라도 유리한 입지를 점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철근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대통령 개헌안 발의는 개헌 쇼의 연속일 뿐”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대통령 개헌안을 밀어붙이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의 모습이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부정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 개헌안이 발의되면 여당의원들이 대통령 개헌안 통과 외에는 어떤 말도 할 수 없게 된다”며 “제왕적 대통령의 권한분산을 주장하는 민주당 개헌론자들에게 재갈을 물리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