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선 좌초로 23명 경상…사고 후 30분 만에 부상자 이송

[헤럴드경제]25일 전남 신안군 흑산면 북동쪽 인근 바다서 승객 158명과 승무원 8명을 태운 여객선이 좌초 된 후 구조선이 도착하기까지는 30분 정도가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좌초 시각은 오후 3시 47분이었고 흑산파출소 고속단정이 현장에 처음 도착한 시각은 오후 4시 17분께였다.

이후 경비함도 오후 4시 29분께 현장에 도착해 오후 5시 14분 구조를 완료했다. 약 1시간 30분 만에 구조를 완수한 것이다.

흑산면 북동쪽 근해서 좌초된 여객선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청와대는 위기관리센터를 가동했다.

청와대는 사고 보고 직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베트남ㆍ아랍에미리트(UAE)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고 상황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여객선을 목포항으로 예인해 선장,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