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YG와 아름다운 결별…새 둥지는 신혜선 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이종석과 YG엔터테인먼트가 아름다운 이별을 선택하면서 YNK엔터테인먼트로의 합류 가능성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는 26일 “배우 이종석과 합의된 전속 계약 기간이 3월 31일 만료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YG는 “예정된 계약 만료 시점을 앞두고, 이종석과 충분한 논의 후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됐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듯 그를 언제나 신뢰하고 응원한다”고 밝혔다.

이종석의 SNS 캡처.

자유의 몸이 된 이종석은 현재 SBS 2부작 특집극 ‘사의 찬미’에서 같이 촬영 중인 배우 신혜선의 소속사 YNK와 전속계약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YNK에는 김현주, 김인권, 이주영, 스테파니 리 등이 소속돼 있다.

드라마 ‘사의 찬미’는 1926년 소프라노 윤심덕이 발표한 음반의 제목으로 김우진과의 사랑과 시대를 앞서간 두 예술가의 비극적인 운명을 다룬다.
김우진 역을 맡은 이종석은 단막극에 대한 애정과 연출자 박수진 PD와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노개런티로 ‘사의 찬미’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검사 프린세스’로 데뷔한 이종석은 YG에 둥지를 튼 뒤 드라마 ‘더블유(W)’로 만찢남 열풍을 일으키며 2016 MBC 연기대상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수지와 호흡을 맞춰 SBS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