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종도 주민, ‘공항철도 환승할인 적용 요구’ 감사원 감사 청구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 영종도 주민들이 공항철도의 이원화 요금 체계 개선을 요구하는 국토교통부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청구했다.

인천시 중구 영종하늘도시주민연합회는 주민 2400여명의 서명이 담긴 국토부 감사 청원서를 감사원에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연합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영종도 주민들은 공항철도가 완전히 개통한 지난 2010년 말부터 불평등한 철도 요금 체계로 차별받고 있다”며 “국토부는 이러한 문제점을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개선하려는 의지가 없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현재 서울역과 인천공항2터미널역을 잇는 공항철도의 서울역∼청라국제도시역까지는 수도권통합요금제가, 청라국제도시역∼인천공항역까지는 환승할인이 되지 않는 독립요금제가 적용된다.

서구 청라국제도시역까지는 환승할인이 적용돼 요금이 1850원이지만, 바로 다음 역인 중구 운서역부터는 요금이 3250원으로 오른다. 환승할인이 없는 독립운임구간이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주민 반발에 따라 수도권통합요금제를 운서역까지 확대하기로 국토부와 뜻을 모았으나 예산 문제로 논의가 좀처럼 좁아지지 않고 있다.

수도권통합요금제를 확대하려면, 연간 80억원 가량이 추가로 드는데 예산을 증액해야 할 기획재정부가 난색을 보이고 있다.

민간투자사업(BOT)으로 건설한 공항철도에는 매년 재정 보조금으로 3000억원 가량이 투입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