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개헌안 논의 이름 없는 이낙연…조국보다 못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하루 앞둔 25일 “이번 개헌안 소동에서 이낙연총리의 이름은 보이질 않는다”며 “총리가 조국 수석보다 못하며 ‘네네 총리’라는 게 백일하에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홍지만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통령 개헌안이 26일 국무회의에 상정돼 발표되는 것과 “국무회의는 국가의 정책을 심의하는 자리다. 특히 국가의 틀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개헌안에 대해서는 아무리 철저하게 심의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그래서 총리는 무얼하고 있느냐는 분노와 개탄이 일어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가 또 적나라하게 드러난 것”이라며 “우리당은 총리를 허수아비로 국무회의를 허수아비로 만들고 비서실을 실세로 군림하게 만드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개선을 위해 책이총리제를 주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일 국무회의 심의는 제대로 된 심의 자리가 돼야한다”며 “그 자리에서 이낙연 총리는 부의장의 역할을 제대로 해야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지금까지 아무역할도 못한 것에 대해 반성하고 제왕적 대통령제의 문제와 좌파적 내용을 지적해야 한다. 그렇지 못하고 국무회의를 통무회의가 되게 만든다면 우리당은 비상한 각오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