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5당 협의체 즉각 개최해야”

- “민주당ㆍ한국당, 대화의 정치 보여야”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26일 대통령 개헌안이 발의될 예정인 가운데, 정의당은 국회 개헌 합의안 도출을 위해서 5당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요구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이 대통령 개헌안 발의 저지를 위해 야4당이 합동의총을 열어야 한다고 제안해 왔다”면서 “사실상 개헌 저지가 목적인 모임에 정의당이 들러리 설 이유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자유한국당은 개헌을 할지 말지 빨리 결정하고, 개헌을 할 생각이라면 엉뚱한 야4당 테이블이 아니라 여야 5당 회동에 동참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 또한 지금부터 최선을 다해 대화의 정치를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오른쪽)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재적 2/3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만 개헌안이 통과된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한국당 등이 강력히 반대하는 상황에서 대통령 개헌안이 통과되기는 매우 어렵다”며 “국회의 책임 또한 회피할 수 없다. 특히 대통령 개헌 발의를 원색 비난하는 한국당이 아직까지도 제대로 된 개헌안을 내지 않고 있다는 점은 한국당이 그저 개헌반대세력이라는 의심을 갖게 하기 충분하다”며 한국당에 개헌 논의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헌법개정ㆍ정치개혁 특위원장은 “개헌안 발의를 강행한 대통령도, 어깃장만 놓고 있는 자유한국당도,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을 소홀히 한 더불어민주당도 이제 더 이상 호랑이등에서 내릴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정의당이 제안한 바와 같이 5당 정치협상회의를 통해 국회의 책임 있는 논의를 바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 위원장은 한국당에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입장을, 민주당에 대통령 권한 분산 타협안을 제시해 줄 것을 요구했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