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 변경

-중기벤처 성장 P-CBO 공급 늘리기로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중소기업진흥공단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 이름을 바꾸고 혁신성장금융(P-CBO) 공급을 늘리는 등 혁신에 착수했다.

중진공은 국정철학인 ‘사람중심 일자리 경제, 혁신성장, 공정경제 생태계 조성’을 속도감 있게 실행하기 위해 경영혁신전담반을 꾸려 2개월 내 중진공 혁신 실행계획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혁신안에 따르면 중진공은 명칭변경과 P-CBO 공급 확대 외에 창업부터 성장까지 원스톱 지원체계 가칭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밸리’를 구축한다. 또 청년창업사관학교 확대 설치, 일자리 중심으로 사업 지원체계 전면 개편안도 포함된다.

혁신성장 8대 분야 및 공정경제 분야 기업 지원확대, 공정성 및 전문성 중심의 인사시스템 혁신, 고객현장과 성과중심의 조직 운영시스템 혁신 및 조직문화 개선 등도 추진한다.

중진공 경영혁신전담반은 이사장의 현장 및 소통경영 방침을 반영하여 현장인력과 여성간부 등 다양한 계층의 직원이 포함됐으며, 주요 정책과제에 대해서는 전문연구기관 등과 공동연구 등 협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은 “현 정부의 국정철학을 잘 담아내고 최전방에서 폭넓게 실현할 수 있는 기관은 중진공이며, 중진공의 혁신으로 중소기업에 희망을, 벤처기업에 날개를, 청년들에게 일자리와 꿈을 주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