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美 철강관세 면제, 물샐틈없이 공고한 한미공조”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청와대는 정부가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철강 관세 협상에서 ‘한국산 면제’라는 결과를 끌어낸 것을 환영하며, 한미 공조 기반을 공고히 했다고 평가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및 철강 관세 협상 결과를 환영한다”며 “민간 분야인 농업을 보호하면서도 양측 관심 사안을 반영해 한미 양국의 이익 균형을 확보한 좋은 협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신속하고 기민하게 협상을 타결해 미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철강관세를 부과받은 12개국 중 가장 먼저 면제 대상이 돼 양국 교역과 투자의 불확실성을 해소한 점도 높이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4월 말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과 5월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 간 긴밀한 공조관계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에서 양국 간 잠재적 갈등요소를 신속히 제거해 물샐틈없는 한미공조 기반을 다시금 공고히 했다”며 “지난 4주간 워싱턴에서 완벽한 윈윈 협상을 이끈 양국 협상단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윤 수석은 아울러 “협상팀이 많은 고생을 했다. 지독하게 협상을 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특히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자주 통화하고 얼굴을 맞대면서 협상을 타결시키는 데 노력해왔다”며 “협상기간 중 3월 21일은 워싱턴에서 폭설로 연방정부가 폐쇄됐는데, 마침 한미 대표단이 협상하는 날이었다고 한다. 미 협상단이 한국 정부와 협상을 해야 한다고 해서 연방폐쇄에도 한미 통상장관 회담이 개최됐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