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층타워 서울스카이 개장 1년, 165만명 방문

500m 타워 곳곳 문화 예술로 각광
박동기 대표 “한국의 자부심 되겠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세계 3위, 국내 최고 높이 500m 전망대인 서울 잠실 서울스카이가 개장 1년간 165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한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월드가 운영하는 전망대 서울스카이(대표 박동기)는 오는 4월 3일 오픈 1주년을 맞이한다.


잠실 롯데월드타워 지하1~2층, 117~123층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서울스카이는 그간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대통령, 벨기에 공주, 롯데자이언츠 이대호 선수, 스파이더맨 오리지널 스턴트맨 등 세계적 유명인사들이 방문하고 미국 CNN, 영국 BBC, 일본 NHK 등이 취재보도하면서 세계적인 유명세를 탔다.

지하 2층에서 한국 전통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문양, 패턴, 기와 등으로 표현한 ‘한국의 건축미’,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등재된 ‘스카이데크’, ‘스카이셔틀’ 등 다채로운 콘텐츠로 방문객들을 매료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하1층으로 입장하자마자 보이는 원기둥에서는 한국의 전통적인 세계관인 음양오행설을 표현한 영상 ‘한국의 기원’은 물론 계절에 따라 벚꽃, 단풍, 눈 등 다양한 영상을 함께 보여준다. 입장 후 대기 라인이 지루하지 않도록 천장에서는 ‘한국의 탄생’이라는 매혹적인 영상이 이어진다.

지하2층 ‘스카이플랫폼’에서는 더욱 다채로운 미디어 전시물을 관람할 수 있다. 롯데월드타워의 철골조 뼈대부터 타워 완성까지의 과정을 3D로 보여주는 ‘메가컬럼’, 한국의 자연미와 세계속의 월드타워 관련 영상으로 화려하게 채워진 전시존 미디어 월 ‘한국의 자부심’, 신비로움과 상징성을 강조한 ‘수호목’, 서울 4개 고궁의 10종 단청을 전시한 ‘한국의 건축미’ 등 한국의 예술적 가치와 아름다움을 작품으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118층 478m 높이에 시공한 ‘스카이데크’는 ‘가장 높은 유리바닥 전망대’로, 496m를 초속 10m로 운행하는 ‘스카이셔틀’은 ‘최장 수송거리와 가장 빠른 더블데크 엘리베이터’ 두 가지 항목에서 기네스 월드 레코드의 공식 기록으로 인증됐다.

‘스카이셔틀’과 ‘메가컬럼’은 혁신적인 디자인 콘셉트로 ‘2017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고, ‘한국의 기원’, ‘한국의 탄생’과 ‘스카이셔틀’은 역사가 가장 오래돼 정통성을 인정받는 ‘2017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다. 레드닷 디자인상과 굿디자인상은 iF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서울스카이는 1주년을 맞아 전망층이 시작되는 117층에 벚꽃, 프리지아, 작약, 프리지아 등 봄향기를 물씬 풍기는 꽃으로 장식, ‘하늘 위의 꽃길’을 열었다.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는 “서울스카이를 다녀간 많은 분들이 갤러리를 방문한 것 같다는 찬사를 보내고 있을 정도로 이미 복합문화 전시공간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의 아름다움과 자부심이란 콘셉트로 지어진 만큼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랜드마크로 국내 관광객에게는 한국의 자부심을, 해외 관광객에게는 한국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명소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