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탄소→에너지 신사업’ 추진 동력 커진다…충남도, 당진시ㆍ한국동서발전과 ‘탄소자원화 실증사업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충남도가 공을 들여 추진 중인 탄소자원화 실증 사업에 한국동서발전도 힘을 보탠다.

탄소자원화 기술은 기후변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연료나 원료로 탈바꿈시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9대 국가전략프로젝트’ 중 하나다.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은 26일 도청 상황실에서 김홍장 당진시장,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과 ‘탄소자원화 실증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대기질 개선 및 차세대 신산업 육성을 위한 탄소자원화 실증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맺었다. 도와 당진시는 탄소자원화 실증 사업 추진 관련 업무에 적극 협력하고, 동서발전은 도가 차세대 산업으로 육성 중인 탄소자원화 실증 사업에 동참한다.

각 기관은 또 탄소자원화 실증 사업의 최종 산물인 수소와 일산화탄소 이용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응용 산업을 발굴하고, 각 기관이 보유한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ㆍ공유한다.

탄소자원화 실증 사업은 이산화탄소 포집, 플라즈마 탄소 전환 기술, 가스 분리장치 등을 활용하는 플랜트 사업으로, 최종적으로 수소(H2)와 일산화탄소(CO)를 생산한다.

수소는 수소전지자동차와 연료전지발전 등에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이며, 일산화탄소는 고부가가치 화학 산업 원료로 사용되고 있다.

도는 이 사업이 정상궤도에 올라서면 ▷탄소 자원화를 통한 온실가스 저감 ▷친환경 에너지 및 원료 생산·활용을 통한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궁영 권한대행은 이날 협약식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을 국가적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탄소를 자원으로 탈바꿈한다는 점에서 이번 사업은 의미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석탄화력발전과 석유화학, 제철 등이 밀집한 지역 여건상 탄소자원화는 충남에 가장 적합한 사업이자 반드시 추진해야 할 사업”이라며 “참여 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지난해 9월 당진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호서대, 리카본 아이엔씨(Recarbon.Inc), 리카본코리아와 함께 ‘탄소 자원화 실증 사업 추진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