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들이여, 그대들은 봄날 꿈같은 ‘청춘’이다”

-‘부산 청년일자리&창업 문화축제, 청춘’ 개최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극심한 취업난과 구직활동으로 지친 부산지역 청년들을 위해 특별한 창업ㆍ일자리 문화축제가 열린다.

부산경제진흥원은 취업걱정에 고단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지역의 취ㆍ창업준비생과 청년구직자를 위해 오는 31일 오후3시,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광장에서 ‘부산 청년일자리&창업 문화축제, 청춘’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청춘’은 청년들의 춘몽이라는 의미로 취업과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따뜻한 봄날의 꿈처럼 곧 훈훈하고 행복한 소식이 올 것이라는 위로의 개념으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청년들이 자유롭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일자리ㆍ창업 정보를 얻고, 스스로 주최가 되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부산시의 일자리ㆍ창업지원사업을 주도하는 경제진흥원의 취업, 창업관련 지원정보를 한눈에 보고 안내받을 수 있는 부스 운영과 BNK, 윌로펌프, 부산교통공사 등 향토기업 홍보관, 해당 기업인사담당자 및 신입사원의 특강이 마련되어 효율적인 취업준비방법과 채용계획 정보도 얻을 수 있다.

또한, 창업지원사업의 결과물인 푸드트럭과 플리마켓 등도 부대행사로 마련된다. 이용객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하는 동시에 청년 예비창업자에게는 해당 분야의 창업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이용해보면서 간접경험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준비된 야외무대에서는 아마추어 뮤지션들이 참여하는 부산청년버스킹 대회가 열린다. 청년들이 자신의 음악과 재능을 선보이며, 꿈을 이뤄가는 또 하나의 과정을 공유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버스킹 무대에 이어 청년들이 선호하는 유명 뮤지션들의 공연도 이뤄진다. 디에이드(전 어쿠스틱콜라보), 멜로망스, 러블리즈가 무대에 올라 지친 청년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물할 것으로 기대된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