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 튀는 아이디어’…종로구, 청소년 구정평가단 모집

-만 13~18세 대상…봉사시간 인정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ㆍ사진)는 구정을 평가하고 주민 생활불편사항을 발굴한 ‘청소년 구정평가단’을 오는 30일까지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대상은 만 13~18세의 구에 거주하는 청소년이다. 구에 있는 중ㆍ고등학교 재학생도 가능하다. 다만 학교장의 추천 혹은 부모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 관심이 있으면 구청 홈페이지(www.jongno.go.kr)에서 양식을 내려받아 쓴 뒤 전자우편([email protected])으로 보내면 된다.


청소년 구정 평가단은 일상생활 속 각종 불편사항을 신고하고 개선사항을 건의하는 등 역할을 맡는다. 지난해에는 120명이 활동하며 공원 녹지, 행사 모니터링 등 분야에서 260건의 관련 의견을 냈다. 구가 유엔아동기금(UNICEF) 아동친화도시로 거듭나는 데 힘을 보태기도 했다.

평가단이 되면 자원봉사 활동시간을 받는다. 활동 1건 당 1시간이며, 행사 모니터링 활동서 등을 내면 3시간까지 인정된다.

김영종 구청장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내 주는 청소년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우리 지역을 가장 잘 아는 청소년이 구정 평가단이 돼 의미있는 행보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