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부 ‘엑소더스’ 다음은 셜킨 보훈장관?

백악관 관계자 “1~2일내 쫓겨날 확률 반반”
헤그세스 전 자유재향군인회장 등 후임 거론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인사들의 ‘엑소더스’가 이어지는 가운데 다음 주자는 데이비드 셜킨 보훈부 장관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AP통신은 25일(현지시간) 정부 관계자 3명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셜킨 장관 해임을 조만간 발표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사진=AP연합뉴스]

백악관 관계자 2명은 백악관이 셜킨 장관의 후임을 물색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최종 결정에 따라 이번주 중 해임이 발표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 중 한명은 셜킨 장관이 하루 이틀 사이에 쫓겨날 확률을 “반반”으로 내다봤다.

셜킨 장관은 외유성 유럽 출장에 아내를 동반하고, 윔블던 테니스 경기 티켓을 부적절하게 수뢰했다는 감사 결과가 지난 2월 나온 바 있다.

셜킨 장관이 건축자재 판매업체인 홈디포 매장에 보안요원을 데려가 가구용품을 운반시킨 사실이 담긴 또 다른 감사 보고서도 수주 내 공개된다.

한편 셜킨 장관과 함께 경질 인사 후보로 거론된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과 벤 카슨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은 자리를 지킬 전망이다.

지난 주말을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보낸 트럼프 대통령은 지인들에게 이 두 사람은 그대로 두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오랜 친구이자 인터넷매체 뉴스맥스의 사장인 크리스토퍼 루디는 ABC ‘디스 위크’에 출연해 “(대통령이) 한두개의 주요 (자리에) 변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면서도 “대통령이 아닌 다른 백악관의 소식통 말로는 셜킨 장관이 조만간 떠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백악관과 셜킨 장관 측 모두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그러나 이달 초 관계자 2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셜킨 장관을 백악관의 ‘방해요소’(distraction)로 보고 있으며 ‘폭스 앤 프렌즈’ 진행자인 피트 헤그세스 전 자유재향군인회장 등이 후임으로 거론된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백악관이 보훈장관 후보로 예닐곱 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후보로는 헤그세스 외에 제프 밀러 전 하원 보훈위원장, 키스 켈로그 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 리오 맥케이 전 보훈부 차관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