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창의적 디자이너 발굴과 IP역량강화 지원···‘2018 D2B 디자인페어’ 대회 공고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특허청(청장 성윤모)과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2018 D2B (Design-to-Business) 디자인페어’ 작품 접수를 5월 1일~6월 8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우수 디자인을 기업에 제공하고 디자인권을 통해 로열티를 확보하는 차별화된 공모전으로, 기업에서 필요한 디자인을 문제형태로 출제하여 심사, 시상, 라이선스까지의 모든 과정에 기업이 참여하여 상품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출품 부문은 ‘기업출제부문’과 ‘자유출품부문’으로 나뉘고 사업성, 창의성, 심미성, 현실성 등에 대한 검토 과정을 거쳐 우수작을 선정한다.

‘기업출제부문’은 대회에 참여한 기업 등이 과제를 제시하면 디자이너들이 물품에 대한 디자인을 출품하는 방식이며, ‘자유출품부문’은 디자이너가 자유롭게 창안한 디자인을 출품하는 방식이다.

출품된 작품 중 1차 심사를 통과한 참가자는 7월에 개최되는 ‘D2B 썸머스쿨’에 참가해 출품한 디자인이 권리로 보호받을 수 있도록 지식재산제도 및 출원요령, 기업의 멘토링 등의 교육을 받게 된다.

특허청은 창의성과 사업성이 우수한 디자인에 대해서는 2차 심사를 거쳐 11월 16일에 최종 수장작을 발표한다. 시상식은 오는 12월 6일에 열릴 예정으로 대상 1점(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상금 500만원), 금상 3점(특허청장상2, 한국무역협회상1, 상금 300만원) 등을 시상할 예정이다.

수상자들에게는 지식재산권 라이선스 계약 과정을 지원 하고, 참여기업이 생산할 경우 계약에 따라 로열티를 지급한다.

만 18세 이상의 참가희망자는 누구나 개인 또는 팀으로 디자인 출품을 할 수 있으며 대회 홈페이지(www.d2bfair.or.kr)를 통해 사전등록 후, 기간 내에 출품하면 된다.

특허청 이춘무 산업재산인력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디자인 권리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젊은 디자이너들이 창업 및 기업의 핵심 디자이너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대회 홈페이지(www.d2bfair.or.kr) 또는 D2B 디자인페어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