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대통령, 국회 합의 바라면 개헌안 제출 말아야”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민주평화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하루 앞둔 25일 “국회에서 개헌안이 합의 통과되기를 진정으로 원한다면, 문 대통령은 개헌안을 제출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장정숙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내일 개헌안이 발의되면 국회 통과는 물론 개헌 논의는 더욱 더 어려워진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장 재변인은 “개헌은 발의가 목표가 아니라 통과가 목표”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무한책임의 자세로 개헌안 합의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도 더 이상 청와대의 출장소가 돼서는 안 된다”며 “전직 대통령의 잇따른 구속을 보고도 제왕적 대통령제라는 적폐청산에 침묵하는 것은 임무 방기다.추 대표는 국회의장과 함께 ‘국회 총리추천제’로 야당을 적극적으로 설득하라”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홍 대표도 책임 있는 야당 지도자의 모습을 보여 총리추천제와 선거제도 개편에 화답하라”고 말했다.

그는 “개헌 논의 돌파구를 위해 청와대 여야 영수회담이나, 필요하다면 야당대표 회동이라도 열자고 제안하자”라며 “아무것도 해보지 못하고 개헌을 무산시킨다면문 대통령과 추 대표, 홍 대표는 촛불혁명을 배신했다는 역사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