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ㆍ동반성장위, ‘동반성장ㆍ상생협력 협약’ 체결

-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이효율 대표와 직접 협약
- 70개 협력사와 ‘풀무원 베스트 파트너스 데이’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풀무원이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풀무원식품은 26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70개 협력중소기업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풀무원 베스트 파트너스 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은 이효율 풀무원식품 대표와 ‘협력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한 동반성장ㆍ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동반성장위원회와 풀무원식품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동반성장 공유가치 창출과 상생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하고,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 문화 확산ㆍ정착을 위한 활동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사진=풀무원이 동반성장위원회와 협력중소기업을 위한 동반성장과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권 위원장이 지난 2월1일 제4기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에 취임한 이후 기업과 맺은 첫 동반성장협약이다.

권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1984년 창립한 풀무원은 1992년 1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2016년에는 2조원을 넘어서는 성과를 이룬 바 있다. 생식품인 두부를 중심으로 시작한 풀무원은 유통선진화를 이루어 식품 산업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사업다각화를 통한 지속성장을 이루고 있다”며 “이 자리를 빌어 모기업의 성장에 헌신한 협력사 대표들에게 성원과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협약을 통해 풀무원이 작은 중소기업에서 출발했지만 대기업으로 성장한 노하우를 잘 전수하고 협력사들이 더욱 더 성장하는 이른바 동반성장의 기틀을 마련하는 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며 “풀무원이 국민으로부터 더욱 사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성원한다”고 덧붙였다.

풀무원식품은 이날 협약서를 통해 ▷성과공유형 동반성장활동을 통한 상생협력 달성 ▷동반성장 활동을 통한 협력기업과의 역량향상 지원 ▷협력기업의 권익보호 및 건강한 기업생태계 조성▷동반위에서 지정한 중소기업 적합업종 권고사항 준수 등 4개항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동반위는 동반성장아카데미와 성과공유아카데미, 상생결제시스템 등 풀무원의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실천하기로 했다.

풀무원식품은 이날 협약식과 함께 협력중소기업을 초청해 사업 방향과 비전을 공유하며 상생협력의 의지를 다지고, 식사를 함께하는 간담회인 ‘2018 풀무원 베스트 파트너스 데이’를 개최했다.

올해 12년째를 맞는 이 행사에 풀무원식품과 푸드머스의 70개 협력기업 대표와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서로를 격려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함께 우수협력기업 12개사에게 감사패와 상금을 전달했다.

한편 풀무원과 협력기업들은 이날 냉동국밥, 마시는 샐러드, 참기름 등 바른먹거리 제품 2500여개를 사회복지법인 ‘굿네이버스’에 기부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