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콘텐츠진흥원, 김영덕 산업부원장 임명

- 일본사무소장, 해외사업진흥단장 역임한 해외진출 전략통의 내부 인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김영준)은 26일 신임 산업부원장에 김영덕(54) 전 한국콘텐츠진흥원 해외사업팀 부장을 임명했다.

내부 인사인 김영덕 부원장은 경희대와 일본 조치대(上智大) 대학원에서 신문학을 전공했으며, 2000년 한국콘텐츠진흥원(옛 한국방송영상산업진흥원)에 입사해 일본사무소장, 음악패션산업팀장, 해외사업진흥단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일본 콘텐츠에 대해서는 전문가적 식견을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일본 콘텐츠업계, 미디어와도 긴밀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김영덕 신임 부원장은 “콘텐츠산업 환경 및 정책 변화를 토대로 산업계와 긴밀하게 소통하겠다”면서 “안으로는 콘텐츠 산업의 공정상생과 지역균형발전에 힘쓰고, 밖으로는 신한류 성장동력 발굴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영준 제 4대 원장 취임 이후 대대적인 조직 개편과 인적 쇄신을 단행하며 적극적인 조직 혁신에 나선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이번 부원장 취임으로 조직 체계의 완성도를 높이고, 본격적인 사업 및 제도 혁신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