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현장민생공무원 4637명 충원한다

-47개 부처 직제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스페인을 여행하던 A씨는 바르셀로나 까딸루냐 광장에서 소매치기를 당해 여권을 잃어버렸다. 임시여권을 만들려고 우리 대사관을 찾아보니 서울에서 부산까지 거리보다도 먼 마드리드까지 찾아가야 했다. 1988년에 개설한 바르셀로나 총영사관이 영사업무 수요가 적어 5년 만에 폐쇄됐기때문이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같은 불편이 사라진다. 바르셀로나가 스페인 제2의 도시이자 세계적 관광지로서 최근 우리 교민과 여행객이 증가함에 따라 이곳에 총영사관을 재개설하기 때문이다.

정부가 범죄 예방, 재외국민 안전, 철도ㆍ건설 안전, 인권 신장 등 국민의 생명과 권익을 보호하고 편익을 제고하기 위해 이달 중 국가공무원 4637명을 충원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47개 부처의 직제 개정령안을 26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해 이달 중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충원하는 인력은 지난해 국회심의를 거쳐 2018년도 예산에 반영된 중앙부처 충원인력 6213명 중 일부다. 지난해 국회심의를 거쳐 확정된 국가공무원 충원인력 9475명 중 별도의 절차를 거쳐 충원되는 군ㆍ헌법기관 인력(3262명)을 제외한 인력이다.

지난 달 직제개정을 통해 이미 충원한 보건복지부 자살예방인력(6명)과 국립학교 교직원(83명)까지 포함하면 1분기에 전체 규모의 76.1%인 4726명을 충원하게 된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충원시기가 앞당겨지고 충원 규모도 대폭 늘어난 것이다. 조기에 공무원을 임용할 수 있도록 해 심각한 청년실업 해소에 도움을 주고 질 높은 공공서비스를 적기에 제공하기 위한 조치이다.

이번에 충원하는 인력 4637명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경찰ㆍ화학사고대응ㆍ불법체류단속ㆍ재외국민보호 등 국민안전ㆍ건강 분야 2819명, 근로감독ㆍ취업지원ㆍ집배원 등 국민편익 증진 분야 1500명, 국립학교 교원ㆍ근로자녀장려세제 집행 등 교육ㆍ문화ㆍ복지 분야 206명, 불공정거래 신고사건 처리 등 경제활성화 분야 112명 등이다.

국민 가까이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충원인력의 대부분인 93%를 파출소ㆍ세무서ㆍ고용센터 등 일선 현장에 배치했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지난 19일 발표한 ‘정부혁신 종합 추진계획’과 연계해 앞으로는 공무원 충원에도 국민안전과 인권, 복지 등 사회적 가치를 반영할 계획”이라며 “충원된 인력의 성과관리를 강화하고, 기능이 쇠퇴하는 분야의 인력을 행정수요가 증가하는 분야로 재배치하는 등 효율화 노력도 상시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