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카타르 해양플랜트 2조8000억원 국제분쟁 휘말려

- “승소 가능성 커”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현대중공업이 2015년 완공해 인도한 카타르 해양플랜트 시설에 대해 2조8000억원에 달하는 대형 국제 분쟁에 휘말렸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4일 카타르의 Barzan Offshore Project에 대해 발주처인 바르잔가스컴퍼니로가 국제상업회의소(ICC, International Chamber of Commerce) 산하 중재기구에 26억달러 이상의 하자보수청구를 위한 중재를 신청했다는 통지를 수령했다고 26일 공시했다.

현대중공업은 일단 발주사의 배상 요구가 무리한 수준이기 때문에, 승소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을 내리고 있다.

발주처는 카타르 국영석유회사인 카타르페트롤륨의 자회사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1년 1월 바르잔 해상에 천연가스 채굴을 위한 해양 시설물인 플랫폼 톱사이드, 거주구 및 파이프라인 등을 제작, 설치하는 총 8억6000만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해 2015년 4월 완공한 바 있다.

공사 완료 후 일부 파이프라인 특정 구간에서의 하자를 이유로 관련 협의가 이뤄진 바 있으나, 발주처는 전체 파이프라인의 전면 교체를 주장하며 26억달러 이상의 하자보수금을 청구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은 ▷하자의 근본 원인은 발주처가 지정한 파이프의 재질이 운영환경에 부적합하기 때문이고 ▷일부 구간의 하자를 이유로 전체 구간의 전면교체를 주장하는 것은 계약서상 근거가 없으며 ▷발주처가 청구한 하자보수금은 전체 프로젝트 계약가의 3배를 초과하는 무리한 청구로 판단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현대중공업은 국내외 전문가들로 구성된 법률 및 기술 자문단을 통해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이번 하자보수금 청구와 관련해 회계 규정에 따라 작년말 기준 2204억원의 하자보수충당금을 설정해 놓고 있다.

su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