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태국서 ‘스미싱’ 사기…“제 이름 문자 클릭땐 털립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방송인 홍석천이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했다며 자신의 SNS에 조심하라는 당부의 글을 올렸다.

홍석천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보이스피싱 중 스미싱이라고 있는데 그거에 당했네요. 태국 촬영 갔을 때 정신없이 촬영하는 중에 아는 형 이름으로 문자가 와서 통화도 안 하고 돈을 몇 백이나 부쳤는데, 오늘 알고 보니 사기였던 걸 알았네요”라는 글과 함께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방송인 홍석천이 태국 촬영중 보이스피싱인 일종인 ‘스미싱’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홍석천 SNS/OSEN]

이어 홍석천은 “혹시 제 폰이 털려서 제 이름으로 이상한 문자가 가거나 앞으로 가게 되더라도 조심해주시길 바랍니다. 핸드폰을 다시 해야겠네요”라며 “여러분 모두 조심하시고 피해 없기를 바랍니다”고 당부했다.

또 “금전적 피해도 위험하지만, 혹시나 제 카톡 이름으로 이상한 문자 보내는 거 다 조심해주세요. 언제부터 털렸는지 저도 잘 몰라서. 힝힝”이라며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홍석천이 당했다는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로, 피해자도 모르는 사이에 피해자의 금융정보를 수집, 소액결제 피해 혹은 지인들에게 금전을 요구·탈취하는 사기수법이다. 주로 피해자들이 ‘무료쿠폰 제공’, ‘돌잔치 초대장’ 등을 내용으로 보내온 문자 메시지내 인터넷주소를 무심코 클릭하면 악성코드가 자동으로 설치돼 개인정보를 빼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