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코리아, 윤근창 사장 취임…2세 경영 본격화

브랜드 리뉴얼로 휠라 부활 견인

윤윤수 휠라코리아 회장의 장남 윤근창<사진>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기존 윤윤수ㆍ김진면 공동대표 체제에서 단독대표 체제로 바뀌며 2세 경영의 닻을 올렸다.

휠라코리아는 2018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윤근창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며 대표이사에 취임했으며 김진면 사장은 부회장으로, 정승욱 마케팅본부 상무는 전무로 각각 승진하는 등 총 3명의 임원을 승진 발령했다고 26일 밝혔다.

윤근창 신임사장은 휠라코리아가 글로벌 본사를 인수한 2007년 자회사인 휠라 USA에 입사해 사업개발 및 라이선싱과 소싱업무 등을 담당하며 현장 경험을 쌓았다. 유통 및 브랜드 운영 정책 전반을 재정비해 인수 당시 큰 폭의 적자를 기록하던 휠라 USA를 약 3년만에 턴어라운드시켰다. 이후 휠라 USA의 CFO(최고재무책임자)까지 역임하며 2015년 매출규모를 2007년 인수 당시 대비 약 10배 가량 끌어올렸다.

윤 신임사장은 미국에서의 턴어라운드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2016년 휠라코리아가 창립 이래 처음으로 단행한 브랜드 리뉴얼의 실질적 전략수립과 실행을 주도한 주인공이다.

최원혁 기자/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