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野 “靑만 대변하는 與” 압박…정세균 “개헌시기 미룰 수 있어”

- 2野, ‘대통령 개헌안’은 “독재개헌”
- 민주당 “당장 개헌 논의해야” 맞서
- 정세균 “시기(6월 투표) 조정할 수 있어”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개헌 논의과정에서 여당의 역할이 없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말만 들으며 허수아비 노릇밖에 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야권이 강경한 태세를 보이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개헌내용 합의를 조건으로 개헌투표를 뒤로 미루자고 제안했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개헌 등 현안 논의를 위한 정례회동을 가졌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는) 한마디로 독재개헌의 길을 그대로 따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설명=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정부개헌안에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정세균 국회의장. 사진제공=연합뉴스]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회는 헌정특위 논의를 통해서, 민주당이 빠진 가운데 야4당 중심의 개헌안이 마련될 수 있다”며 “그 자체가 국민 개헌안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을 개헌 논의과정에서 아예 배제하겠다는 압박이다.

김동철 바른미래 원내대표도 “개헌안 논의 과정에서 오직 청와대 입장만 대변하는 여당의 모습만 보인다”며 “개헌은 여당이 중심을 잡고 청와대와 야당을 설득해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필요한데 그런 여당의 모습을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에 개헌 내용을 합의하는 조건으로 투표 시기를 조절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가 고집하는 6월 개헌안에서 한발 물러난 셈이다. 정 의장은 “지금부터 한 달 내로 국회가 단일안을 만들어 내는 조건이 충족된다면 시기는 조절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정부안과 각 당의 안을 잘 절충해서 국회가 합의안을 만들어 야 한다”며 “(그러면) 국회의장으로서 국민과 대통령에게 시기에 대한 조정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야당에서 이것(정부 개헌안)을 발의하는 과정과 내용에 부정적인 딱지를 붙이는 것에 아주 여념이 없는 것 같아 참 안타깝다”며 “오늘 당장에라도 4개 교섭단체의 8인 협의체를 구성해 국회가 개헌 논의에 들어갈 것을 다시 한 번 제안 드린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