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군산공장 희망퇴직자 자택서 목매 숨져…실직불안감 호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공장 폐쇄 결정에 따라 희망퇴직을 신청한 한국GM 군산공장의 생산직 근로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주변에 실직과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해왔다.

[사진=헤럴드경제]

지난 24일 오후 4시 55분께 전북 군산시 미룡동 한 아파트 부엌에서 GM 군산공장 직원 A(47)씨가 목을 맨 채 숨져있는 것을 여동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여동생은 A씨가 사흘가량 연락이 되지 않자 집을 찾아갔다.

A씨는 GM 군산공장에서 20년 넘게 생산직으로 근무했으며,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따라 5월 말 희망퇴직이 확정된 상태였다.

현장에서 유서나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아내가 몇 년 전 오랜 지병으로 숨지고 딸이 외국 유학 중이어서 혼자 생활해왔다.

지인들은 A씨가 공장 폐쇄에 따른 실직 및 스트레스, 희망퇴직 이후 겪을 취업난과 경제적 어려움 등을 호소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타살 의문점이나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고 A씨가 병력이 없는 등에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