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UAE 칼리파대학, 4차산업혁명 공동연구 협력

- KAIST 신성철 총장,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원광연 이사장 등 참석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아랍에미레이트(UAE) 칼리파대학(KU)과 4차 산업혁명 관련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25일(현지시간) UAE 아부다비 칼리파대학에서 KAIST와 한국원자력연구원, 칼리파대학이 한-UAE 양국의 우호증진을 위해 공동으로 마련한 행사 중간에 이뤄졌다. 

KAIST와 UAE 칼리파대학은 25일(현지시간) 한-UAE 양국 간 신성장 동력발굴을 목적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신성철 KAIST 총장, 토드 라우슨 UAE 칼리파대학 총장, 후세인 알 하마디 UAE 교육부 장관.

양 대학은 이날 협약을 계기로 그간의 우호협력 및 교류를 더욱 심화, 증진시켜 양국의 공동발전을 이뤄나간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KAIST 관계자는 밝혔다.

이날 행사에 우리나라는 KAIST 신성철 총장,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원광연 이사장, 한국원자력연구원 하재주 원장 등이, UAE측에서는 후세인 알 하마디 교육부 장관을 비롯해 사라 알 아미리 첨단과학기술부 장관, 크리스터 빅터슨 원자력규제청 청장, 토드 라우슨 칼리파대학 총장 등 양국 과학기술계 고위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KAIST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UAE 교육·연구 협력성과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증진시켜 양국 간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의 연구·교육협력으로까지 대폭 확대될 뿐만 아니라 향후 원자력 및 다른 산업분야로의 경제협력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AIST는 이어 동문회 행사 중에 칼리파대학과 양국 간 신성장 동력발굴을 목적으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개발과 관련, 기존의 공동 연구협력을 확대하고 이를 촉진키로 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양 대학은 교육·연구 협력사업 성과와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향후 4차 산업혁명 관련 공동연구를 대폭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KAIST는 또 이를 ‘제2단계 KAIST-KU 교육·연구 협력’사업으로 발전시켜 두 나라간 과학기술 발전은 물론 한-UAE 고급 연구인력 양성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KAIST의 세계적 수준의 연구역량과 글로벌 교육환경을 기반으로 쌓은 한국의 우수한 지식과 경험을 더욱 많은 UAE 학생들과 공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칼리파대학과 공동 연구기관 설립, 교수·연구원·학생 교류, 공동 심포지엄 개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