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서울지하철에 철도통합무선망 구축…재난 대응

- 2020년 말까지 하남선에 LTE-R 구축
- 재난시 알림ㆍ그룹통화 시스템 제공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SK텔레콤이 서울 지하철 하남선에 철도통합무선통신망(LTE-R)을 구축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

SK텔레콤은 서울특별시와 서울지하철 하남선의 LTE-R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2020년 12월 말까지 서울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부터 하남시 창우역까지 7.725km 구간에 LTE-R을 구축한다. 서울 지하철에 LTE-R을 구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 직원이 지난해 LTE-R을 구축한 김포도시철도 열차 안에서 LTE-R을 이용한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제공=SK텔레콤]

LTE-R은 LTE 기반 철도 통신망이다. 350Km 이상의 속도로 달리는 기차에서도 영상통화를 비롯한 데이터통신이 가능하다. 700㎒ 주파수 대역을 활용한다.

SK텔레콤은 LTE-R을 통해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경찰서ㆍ소방서 등에 즉시 알리고 관제사ㆍ기관사ㆍ역무원ㆍ유지보수원이 그룹 통화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열차 안에서 위급 상황 발생시 해당 객차 내 영상을 관제센터와 기관사가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관사가 선후행 열차 등 해당 노선 열차 운행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도 개발한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하남선을 시작으로 지하철 5호선과 2호선의 노후화된 통신망도 LTE-R로 교체할 계획이다.

최일규 SK텔레콤 공공사업유닛장은 “지하철 재난 상황 발생시 효과적 대처를 위해서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과 연계되는 LTE-R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