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협력사 상생 워크숍’ 실시…“원가 투명성ㆍ전문성 강화”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한화는 26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 본사에서 29개 주요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신뢰와 소통을 위한 협력사 상생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2015년 시작한 상생 워크숍은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투명한 원가 관리 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은 그동안 원가산정 방법 교육 및 실습 위주로 진행됐지만 올해는 ‘상생소통’에 초점을 맞춰 원가 검증, 효과적인 적용 방안을 위한 토론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협력사의 애로사항 등 현장에서 겪는 생생한 목소리가 더해지며 현장에서 바로 적용될 수 있는 실질적인 상생협력 방안 등이 다수 도출됐다. 원가 부정을 예방하기 위한 원가 산정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실제 사례 및 올바른 준법경영 사례 등을 공유하며 협력사들은 업무 전문성을 강화했다.

㈜한화 이태종 대표는 “자주국방에 기여하는 대한민국 대표 방산업체로서 협력사와의 지속적인 소통은 늘 중요하다”며 “원가 투명성 및 협력사의 전문성 강화, 철저한 준법경영 지원을 통해 함께 성장해나가는 상생경영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