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극비방문 ‘北 1호열차’ 주인공은…김정은 아닌 김여정 가능성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중국을 극비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 1호 열차’의 탑승객이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이 아닌,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일 가능성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을 방문한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중국을 방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다수의 국내 언론들은 27일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중국 랴오닝성 단둥발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설이 제기됐으나 김 위원장이 아니라 김여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단둥역에 대형 가림막까지 설치되는 등의 특이 동향이 있어 중국 등 여러 경로를 통해 파악한 결과”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극비로 방중한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누구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들이 묵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중국 베이징(北京) 조어대 영빈관의 무장경찰대원 모습.[사진=연합뉴스]

소식통은 또 “단둥의 특이 동향이 사실로 드러났고 중국이 이 정도로 의전과 보안에 신경 쓸 만한 북한의 최고위급 인사는 김 위원장과 그의 여동생 김여정,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정도”라며 “김 위원장은 아닌 것으로 우리가 파악했고 중국 쪽을 통해 최 부위원장도 아니라는 게 확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북 전문매체NK와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들은 북한의 최고위급 인사가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다는 보도를 쏟아냈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방문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확인된바 없다.

외신들은 북한이 중국과의 관계 개선과 경제 협력 요청을 위해 최고위급 인사가 나섰을 걸로 보고 있으며, 중국 역시 한반도 대화에서 외면당하는 이른바 ‘차이나 패싱’을 우려해 접촉을 원했을 거라는 예측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북한 고위급 인사가 중국을 방문했다는 첩보는 있지만, 김정은 위원장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국 외교부는 “상황이 파악된 게 없다”고 밝혔고, 미국 백악관 부대변인 역시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 보도를 확인할 수 없다”고 말해 아직 ‘김정은 방중’을 단정 지을 수 없다.

한편 중국은 그동안 북한 지도자가 방중할 경우, 대표단이 북한으로 돌아간 뒤 뒤늦게 사실관계를 확인했었다. 그러나 지난 2011년 김정일 위원장이 방문 했을 땐 방문목적까지 자세히 공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