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당국 “허난성서 조조 무덤“ 확인…고고학자들은 ‘조작설’ 이견 여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삼국지 위나라의 시조 조조(155~220)의 묘가 최종 확인되면서 고고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중국 허난 성의 평원지대에서 발견된 이 고분은 조조의 부인 2명의 무덤도 발견됐다. 그러나 중국 당국의 결론에도 불구하고 진위 논란은 완전히 해소되지 않아 뜨거운 논쟁이 예상된다.

베이징청년보에 따르면 허난 성 문화재고고연구원은 허난 성 안양 현 안펑 향 시가오쉐 촌에 위치한 동한 시대 무덤군에서 조조와 조조 부인 2명의 무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허난 성은 지난 2009년 12월 이 지역 무덤군을 발굴하는 과정에서 조조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고릉을 발견, 연구 분석 작업을 진행해왔다.

삼국지의 영웅 중 한명인 조조의 묘가 중국 당국에 의해 최종 확인됐으나 고고학자들은 조작됐을 가능성을 줄긴차게 제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발굴팀은 고릉 주변의 분토 기반, 천도통로, 동부 및 남부 건축물 등을 포함한 주요 구조를 밝혀내고 조조와 맏아들 조앙의 모친 류 씨, 조비, 조식의 모친 변 씨가 매장돼 있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묘원 안에서는 모두 남성 1명, 여성 2명 등 3구의 유해가 발견됐는데 이중 남성 유해는 비교적 완전한 형태로 60세 전후의 나이에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무덤 구조와 소장품, 역사 기록 등을 분석해 이 남성이 조조라고 결론을 내렸다.

삼국지 위서에 조조의 정실부인 변 씨가 70세 전후에 숨진 뒤 조조 묘에 합장됐다는 기록에 따라 여성 노인 유해는 변 씨인 것으로, 젊은 여성 유해는 일찍 숨졌다는 기록이 남아있는 첫째 부인 류 씨인 것으로 추정됐다.

주묘 부근에서 발견된 작은 묘혈은 당시 전사한 뒤 시신을 찾지 못한 조앙의 의관총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국지 위서의 무제기에는 건안 23년(218년) 노년기의 조조가 자신의 장지로 메마른 고지대를 골라 분봉을 하지 말고, 나무도 심지 말며 장례를 검소하게 치르라는 영을 내렸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발굴단장 판웨이빈 연구원은 아들 조비가 부친의 유지를 지키지 않고 성대한 장례를 치렀으나 후대에 도굴되는 것을 우려해 묘지 부근에 세웠던 건축물을 철거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조조는 220년 낙양에서 죽은 뒤 무왕의 시호를 받고 업성의 고릉에 묻혔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조조 사후 조비가 위왕의 지위를 계승한 뒤 헌제로부터 선양을 받아 위나라 황제가 됐고 조조는 무황제로 추존됐다.

그러나 당국의 발표와 달리 중국의 고고학자들은 출토된 비석 글씨가 현대의 것과 유사하고 조조 생전에 쓰지 않았던 ‘위무왕’이란 명패가 나타난 점을 들어 조작됐을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