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춘제 특수 실종에 면세점 매출 4개월만에 하락

- 2월 매출 11억8696만달러, 전월보다 14% 하락
- 내ㆍ외국인 매출 하락…출혈경쟁에 수익성도 악화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중국 춘제 특수 실종으로 국내 면세점 매출이 4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27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면세점 전체 매출은 11억8696만달러 규모로, 전월 13억8006만달러보다 14.0% 감소했다.

면세점 매출은 지난해 10월 11억1859만달러를 기록한 이후 11월부터 3개월 연속 증가, 올해 1월에는 14억달러에 육박하는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중국 춘제 특수 실종으로 국내 면세점 매출이 4개월만에 하락세로 전환됐다. 사진은 공항 면세점 모습. [사진=헤럴드경제DB]

그러나 지난달 12억달러 아래로 매출이 하락하며 상승세가 꺾였다. 국내 면세점 매출이 하락한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달 하락세 전환은 외국인과 내국인 이용객의 매출이 모두 떨어졌기 때문이다. 외국인 1인당 매출도 1월 794달러에서 2월 705달러로 떨어졌다.

면세점업계는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이후 여행객들 보다는 보따리상에 의존하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매출은 늘었지만 면세점 간 출혈 경쟁 등으로 수익성이 악화하는 등 부작용도 나타나고 있다.

아울러 2월 매출이 주춤한 이유로는 중국의 설 연휴인 춘제(2월15∼21일)가 있어 보따리상의 활동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사드 보복으로 춘제 특수가 사라진 데다 보따리상이 연휴에 앞서 미리 상품을 구매했기 때문에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