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바라카, 해외원전건설 새역사”

[헤럴드경제(아부다비)=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국내기업들이 아랍에미리트(UAE)에 건설한 바라카 원전에 대해 “UAE 최초이고 중동 최초의 원전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바라카 원전 건설 성공에 힘입어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전수주를 위해서도 노력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UAE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함께 바라카 원자력발전소 1호기 건설 완료 기념행사에 참석한 뒤 현지 근로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1호기 건설 완료행사에 앞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바라카 원전에 대해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수출한 원전”이라며 “세계적으로 많은 원전사업이 지연되거나 중단되는 것과 달리 바라카 원전은 공사기간 준수, 안전성, 경제성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사막, 고온 등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해외 원전건설의 새 역사를 써나가고 있다”며 “어제 정상회담에서 모하메드 왕세제도 우리 기술에 전폭적인 신뢰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현재 UAE는 탈석유 시대를 내다보며 에너지원과 산업구조 다변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바라카 원전은 UAE 기초 인프라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미래성장동력을 개척하는 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 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며 “양국 기술력과 자본이 성공적으로 결합한 바라카 협력 모델은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풍부해지고 깊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원전 분야에서 함께 손잡고 제3국 공동기구를 모색할 것”이라며 “양국 협력은 에너지 산업, 보건의료, 반도체, 과학기술, 항만운영, 농업 분야등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