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학생 10명 중 2명 “학자금 대출로 가상화폐 베팅”

비트코인
미 대학생들의 가상화페 베팅 현황  <스튜던트 론 리포트 캡쳐>

미국 대학생 10명 중 2명은 대출받은 학자금을 가상화폐에 투자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미국 대학생 대출정보 웹사이트인 ‘스튜던트 론 리포트’가 지난 16~20일학자금 대출을 이용하는 대학생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를 발표한 데 따르면 응답자의 21.2%는대출금 일부를 가상통화 투자에 사용한 경험이 있었다.

보고서는 “은행들은 대부분 학생이 요구하는 금액 이상을 빌려준다”면서 “대학의 학자금 대출 담당 부서는 해당 학기 등록금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학생들에게 환불 수표로 보내주고, 학생은 이 돈을 원하는 곳에 사용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채무자가 남은 돈을 어디에 사용하고 있는지 증명할 시스템이 없다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또 “많은 학생들이 남은 돈을 사용하는 방법으로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등 가상화폐 투자를 선택했다”며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가상화폐가 겉잡을 수 없이 성장했기 때문에 이를 부채를 빨리 갚을 수단으로 생각하는 학생도 있었다”고 전했다.

스튜던트 론 리포트 창립자인 드류 클라우드는 “젊은 미국인들은 가상화폐에 열정적”이라며 “그들은 가장 적극적인 투자자이며,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이 공간에 참여하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재무건전성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학생 대출 전문가인 마크 캔트로위츠는 미국 CNBC방송에 “학생이 자신의 대출금을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돈을 잃는다면 또 빚을 져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며 “정작 교육에 필요한 돈은 어디서 얻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칼리지보드에 따르면 2016~2017학년도 미국 학부생들은 평균 4600달러의 연방정부 학자금 대출을 받았다.
양영경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