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강서협치 통통 한마당’ 개최

-분야별 전문가 및 주민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해 협치의제 선정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오는 28일 오후 3시 국제청소년센터에서 민ㆍ관 협치 대규모 공론장인 ‘강서협치 통통 한마당’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강서협치 통통 한마당은 지역사회혁신계획 수립을 위한 50인 협치 테이블과 분야별․권역별 공론장에서 발굴된 협치 의제에 대해 민관 협력의 필요성ㆍ중요성ㆍ확장성ㆍ실현가능성 등 4개 기준을 바탕으로 사업별 우선순위를 결정하기 위해 진행하는 행사다.

[사진설명=노현송 강서구청장이 지난 8일 열린 찾아가는 권역별 협치 행사에서 기본 취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미세먼지 저감대책 마련’, ‘공공주차장 추가 확보’, ‘위기(가능) 청소년 놀이터 신설’ 등 생활 속 체감도가 높고 주민들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사업들이 주요 의제로 채택됐다.

구는 이번 행사에 다양한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난 19일부터 8일 동안 온라인을 통해 참여자 250여 명을 공개 모집했으며, 모집된 주민과 강서구협치회의 운영단, 분야별 활동가, 담당부서 공무원 등 300여 명이 각 사업의 최종 우선순위를 결정하게 된다.

우선순위 결정은 각 분과별 협치 의제의 제안자 등이 사업내용을 발표하고 참여자들의 질문과 답변을 거쳐 투표로 결정한다.

투표는 개인 당 최대 2개의 의제에 투표할 수 있으며, 무선 전자투표로 진행되어 현장에서 결과를 즉시 발표한다.

구는 참여자들이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우선순위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온라인을 통해 협치의제와 관련한 자료와 동영상 등을 사전 공유했다.

구는 선정된 협치 의제에 대해 ‘민ㆍ관 합동 워킹그룹’을 운영해 효과적인 전략계획을 수립하고, 공청회 등을 거쳐 지역사회혁신계획을 최종 확정해 사업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우리구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사업과 정책이 관에서만 주도해서는 더 이상 해결하기 힘들다”며 “여러 사람의 지혜를 모아 더 큰 결실을 얻는다는 ‘집사광익’의 마음자세로 구민 한 분 한 분의 말씀을 반영한 행정으로 진정한 민ㆍ관 협치시대를 열어 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