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김여정? 訪中

관계복원 위해 방문 한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한국과 중국, 미국 등 유관국들은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하지 않은 채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전격 방중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북한 최고위층의 방중 사실이 포착되면서 4월 말 남북정상회담, 5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그동안 소원했던 북중관계가 복원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대북소식통은 27일 “전날 베이징을 찾은 북한 최고위급인사는 김여정으로 알고 있다”며 “김여정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을 계기로 남측 특사로 파견됐다는 점을 고려해 중국에 특사활동과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입장을 설명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북소식통은 “북한의 특별열차를 이용할 만한 최고위급인사는 김 위원장과 김여정 정도”라면서 “김 위원장이 갔다면 북중 접경지대가 차단되고 전군에 비상경계령 등이 내려져야하는데 그 같은 움직임이 없다”며 김여정의 방중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관련기사 3면

김여정이 중국을 찾으면서 방남할 때와 달리 특별열차를 이용한 것은 임신중이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청와대는 김여정이 아닌 김 위원장이 직접 중국을 찾았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을 방문한 북한 최고위급인사에 대해 “실제 베이징에 누가 가있는지는 현재로서는 확인이 안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지금 베이징에서 벌어지는 상황에 대해서는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중 간 관계개선이 이뤄지는 것은 긍정적 신호로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둔다는 의미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확인된 바가 없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또 “북측 움직임에 대해서는 이미 며칠 전에 이런 내용을 파악하고 있었고, 그와 관련해 예의주시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복수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집권 이후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2011년 권력을 잡은 뒤 첫 외국행으로 베이징에 깜짝 방문했다”면서 “김정은이 누구를 만나고 얼마나 오래 머물지 등 세부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이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라지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방중설과 관련, “그 보도들을 확인할 수 없다”면서 “그 보도들이 꼭 사실인지 아닌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김 위원장보다는 북한의 대중특사단 방문 가능성이 높아보인다”며 “재선임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에게 축하의 뜻을 전하고 북중관계 복원을 위한 김 위원장의 친서를 가지고 갔을 수 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의 방중을 앞두고 고위급채널 차원에서 협의가 이뤄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신대원ㆍ문재연 기자/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