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피시’ 에이즈 전염 경고…美 텍사스선 이용 금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피부건선ㆍ아토피 등 피부질환 개선에 효과가 있어 ‘닥터피시’로 알려진 치료용 물고기가 HIV나 C형 간염을 전염시킬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닥터피시 스파는 수십 마리의 물고기가 고객의 발에서 각질을 뜯어먹는 인기 있는 발 케어 방법이다. 닥터피쉬는 고원지대의 고립된 고수온의 생태계로 인해 수중 플랑크톤의 절대부족 현상이 발생되자 인간과 동물의 손상된 피부와 각질 등을 흡입하여 부족한 단백질을 보충하도록 진화했다.

사진=AP연합뉴스

하지만 영국 보건 당국은 당뇨병, 마른버짐 등을 앓거나 면역 체계가 약한 사람들은 닥터피시를 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감염 위험성은 매우 낮지만 가능성을 아주 배제할 수는 없다는 설명이다.

닥터피쉬가 간염 환자, 혹은 HIV 바이러스 보균자 등의 발을 뜯어먹다가 출혈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규정대로 고객 한 명이 사용할 때마다 물을 갈아 준다면 위험성은 떨어지지만, 모든 영업장이 규정을 지키고 있다고 확언하기는 어렵다.

아시아에서 특히 인기를 얻었던 닥터피시 케어는 미국 플로리다, 텍사스, 뉴햄프셔, 워싱턴 등에서 안전상의 이유로 금지됐다.

영국 HIV 자선 단체 대변인 테런스 히긴스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실제 감염될 위험은 현저히 낮지만 신중한 마음으로 닥터피시를 사용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