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청정원 “미세먼지 없는 대한민국 꿈꿔요”

-식목일 앞두고 13번째 ‘희망의 나무나누기’
-청정 지구 만들기 일환, 묘목 6000그루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대상㈜ 청정원은 27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2018 희망의 나무나누기’ 행사를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나무와 숲이 가득한 청정 지구 만들기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유도하고자 대상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매년 식목일을 앞두고 함께 진행하는 행사다. 다양한 묘목 나눔을 통해 수년간 반복되고 있는 미세먼지 문제를 개선하고 공기를 정화하고자 하는 바람을 담았다.

대상 청정원이 식목일을 기념해 27일 오전 서울 청계광장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함께 ‘2018 희망의 나무 나누기’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대상 임정배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과 청정원 주부봉사단,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윤영균 원장, 김판석 사무처장 등이 참여했다. 올해는 공기 정화에 탁월하다고 알려진 자작나무를 비롯해 무궁화나무, 은행나무, 산수유나무 등 총 15종, 6000그루 묘목을 준비해 시민들에게 희망하는 나무를 2종씩 무료로 제공했다.

자연과 환경의 가치를 공유하고 관심을 높이기 위한 이벤트도 마련됐다. 이날 행사 참가자 중 본인 SNS에 #청정원 #한국산림복지진흥원 #희망의나무나누기 #미세먼지 #공기정화 #나무 #이벤트 라는 해시태그와 행사 현장 사진을 함께 업로드 하면 인증을 통해 공기정화식물을 증정한다

대상 사회공헌팀 이보라 팀장은 “스모그, 미세먼지 등 대기 문제로 인한 시민들의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고 녹색산림에 대한 가치를 공유하고자 매년 식목일을 앞두고 나무나누기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작은 묘목을 가꾸는 작은 정성이 모여 녹색 지구를 함께 만들어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