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태양광 미니발전소 1900가구 설치 지원

-시비에 구에서 10만원 추가지원…7만원만 내면 설치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위해 지난해 보다 600가구 증가한 1900가구에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비를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보급되는 태양광 미니발전소는 260W급 베란다형으로 태양광 모듈에 연결된 선을 가정용 콘센트에 꽂으면 바로 발전되어 소비되는 친환경 발전 시스템이며, 태양광으로 발전된 전기가 우선적으로 사용되고 부족한 전기는 한국전력에서 공급받은 전기와 병행하여 사용되는 방식이다.


베란다형은 태양광 모듈, 전력변환장치, 전력량 계측기로 구성되며 난간 등 햇빛이 닿는 자투리 공간에 손쉽게 설치할 수 있어서 많은 공간을 차지하지 않는 장점이 있다.

또한 베란다형(260W)을 설치하면 서울시 가구당 월평균 전기사용량인 304KWh 기준으로 월 6000원 가량의 전기요금이 절약되며, 에코마일리지 회원 가입된 경우 절약된 전기 사용량에 따라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어서 이중으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에코마일리지’는 개인이나 단체가 전기 · 수도 · 도시가스 등의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면 절약한 에너지 사용량에 따라 다양한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이다.

베란다형(260W) 설치비용은 53만4000원 수준으로 서울시 보조금 외에 추가로 구에서 10만원을 지원하므로 자부담비용 7만원만 내면 설치가 가능하다.

도봉구에 주소를 둔 개인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도봉구 홈페이지(http://dobong.go.kr)에 게시된 보급업체에 전화로 설치를 의뢰하면 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사업을 계기로 구민들이 신재생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jycaf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