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백화점, 임산부ㆍ육아여성 배려 ‘칭찬해~’

전용주차장ㆍ포터 서비스, 유모차 픽업서비스까지
물품보관소, 즉석카메라 촬영, SNS 상담서비스 등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지역 백화점들이 임산부와 육아여성들을 배려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부산지역 롯데백화점 4개점에서는 고객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여성, 그중에서도 임산부와 육아맘을 대상으로 한 배려 서비스가 다양하게 시행되고 있다.

가장 먼저, 주차장 일부를 임산부 및 유모차 소지 여성고객 전용 주차공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부산본점의 경우 지상 주차장 4층과 지하 2층 주차장에 약 25면을 운영하고 있다. 주차가 부담스러운 여성 고객을 위해서도 지하 2층 주차장에 약 20면을 핑크색으로 표기해 여성 우선 주차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또한 주차장 각 기둥마다 벨을 설치해 짐을 옮겨야 하는 상황에서 도움을 주는 포터 서비스도 시행하고 있다.

부산지역 백화점들이 임산부와 육아여성들을 배려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에서 실시하는 유모차 대여 서비스를 받는 여성고객 모습.

유모차를 가져오지 않더라도 문제될게 없다. 유모차 대여소에서 롯데카드 또는 멤버스 회원카드만 제시하면 유모차를 쉽게 대여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 센텀시티점은 유모차 반납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쇼핑을 마치고 유모차를 남겨둔 곳을 실시간 상담서비스 채널을 통해 알려주기만 하면 되는 유모차 픽업서비스까지 시행하고 있다.

유모차를 이끌고 에스컬레이터로 이동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점포마다 유모차 우선 엘리베이터를 운영하고 있다. 유모차 우선 엘리베이터는 핑크 스티커로 표기돼 유모차를 끌고 엘리베이터를 탈 때 부담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

유아를 데리고 쇼핑을 나선 여성들이 편하게 쉬고 갈 수 있도록 무료 유아휴게실도 운영하고 있다. 휴게실은 유아 놀이방과 수유실 등의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으며 주말 또는 어린이날과 같은 기념일에는 간이 이벤트도 마련돼 육아맘 사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온라인 시대에 발맞춰 관련 서비스도 한층 더 진화하고 있다.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채팅봇 ‘로사’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안내 사원이나 매장 직원처럼 음성이나 문자로 고객을 응대하며 상품추천 및 매장안내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채팅봇 로사 외 SNS채널를 통한 실시간 상담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SNS 카카오톡으로 해당 방문 점을 검색한 후 카카오플러스 친구맺기를 통해 매장 위치, 그 외 궁금한 점이나 건의 사항 등을 채팅창에 남기면 손쉽고 빠르게 답변을 얻을 수 있다. 쇼핑 중 부득이하게 휴대폰 배터리가 소진된 경우에는 유모차 대여소를 방문해 보조 배터리까지 대여할 수 있다.

이외에도 다양한 서비스들을 이용할 수 있다. 쇼핑 전후 짐을 맡아 주는 물품 보관소, 가족ㆍ연인 고객 대상 즉석카메라 촬영 서비스, 갑작스런 비에 대비해 ‘우산’ 동행 서비스, 음료를 무료로 나눠주는 웨건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센텀시티점 김현정 고객지원실장은 “매장을 둘러보면서 고객의 불편한 점이 무엇인지 유심히 관찰하고 빠른 시간안에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백화점에서 진행되고 있는 유익한 서비스가 많음에도 몰라서 활용을 못하는 분이 없도록 계속해서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