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태’ 서천~공주 고속도로…27일 정오부터 정상통행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19일 산사태가 발생해 일부 구간의 통행이 전면 차단됐던 충남 서천∼공주 고속도로의 응급복구가 조기에 완료됐다.

26일 한국도로공사는 오는 27일 정오부터 청양IC∼서공주IC 구간(총연장 13.7㎞) 양방향 통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지난 19일 밤 산사태가 발생한 이후 청양IC∼서공주IC 구간 양방향 통행을 차단하고 복구작업에 돌입했다. 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안전 진단을 하는 한편 굴착기 등 장비 140여대와 인력 130여명을 투입해 도로 위 암석과 토사를 치웠다.

추가 붕괴 방지를 위해 80m 길이의 절토부 방호시설도 설치하는 등 응급복구를 끝냈다.

지난 19일 산사태로 전면 통제됐던 서천~공주 고속도로 일부 구간이 27일 정오부터 정상적으로 통행 재개된다. [사진=연합뉴스]

당초 응급복구에 최소 10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도로 포장면이 손상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복구 기간은 일주일로 단축됐다.

그러나 경사면에 콘크리트 옹벽, 앵커 등을 설치하는 등의 완전 복구를 하는 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도로공사 관계자는 “콘크리트 옹벽과 앵커를 설치하는 등 완전 복구에는 상당한 시간이 더 걸리겠지만, 장마철 기간엔 완료해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주변 지역에 대한 해빙기 산사태 우려 여부를 확인하는 등의 안전진단은 계속하고 있다”며 “그동안 교통 불편을 감수해 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9일 오후 9시 5분쯤 충남 청양군 목면 서천-공주 고속도로 경사면에 있던 흙과 돌덩이 600㎡가 도로를 덮쳐 운전자 1명이 다치고 차량 3대가 부서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