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찬반투표”에 노조 측은 “거부”…금호타이어 파국으로 치닫나

-산은 “노조 면담서 매각 구두합의”
-노조 “합의한 적 없었다” 극구 부인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운명의 일주일을 맞은 금호타이어 채권단과 노동조합의 대립각이 첨예해지면서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산업은행 측은 오는 30일 자율협약이 종료되는 즉시 대규모 채권이 연체 처리되고, 금호타이어는 법원에 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할 수밖에 없으며, 법정관리는 곧 청산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자율협약 종료일을 나흘 앞둔 26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제 정말 시간이 없다”며 중국 기업인 더블스타의 자본유치에 대한 전 직원 찬반투표를 제안했다.

이 회장은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현명한 선택을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2일 자정부터 23일까지 광주에서 노조와 비공개 면담한 사실도 이날 공개했다. 노조의 요구에 따라 면담 사실을 밝히지 않았지만, 노조가 신의를 저버렸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점에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회장 설명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노조는 더블스타 자본유치에 합의했다. 경영정상화와 장기 발전방안을 만들 가칭 미래위원회를 꾸리고, 자구계획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26∼27일 발표해 29∼30일 노조원 투표에 부치는 데까지 합의했다는 것이다.

면담 때는 “굉장히 미래 희망이 있었다”는 생각에 극적 타결의 그림을 그렸던 이 회장은 노조가 지난 24일 ‘제3자 인수설’을 들고나오면서 공동선언문 발표 약속도 어기는 등 합의를 뒤집자 마지막으로 전직원의 총의를 묻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생산직 노조가 더블스타 자본유치에 반대하는 반면, 일반직은 이에 찬성하는 금호타이어 내부 사정을 지렛대로 삼아 노조를 막판까지 압박하겠다는 전략도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노조는 그러나 이 회장의 전직원 찬반투표 제안을 거부했다.

노조 관계자는 “산업은행이 제시한 스톡옵션 부여와 전직원 투표 제안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더블스타 자본유치에 구두로 합의했다는 이 회장의 간담회 발언도 반박했다.

지난 23일 이 회장 등을 만난 건 사실이지만 “해외자본 유치(해외매각)에 동의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회장이 제안한 것이지 합의한 것이 아니고, 공동선언문과 관련해서도 노ㆍ사ㆍ정ㆍ채권단 4자가 25∼27일 만나 논의를 해보고, 그 결과를 가지고 조합원 찬반투표를 할 수 있다는 것이었지, 찬반투표에 합의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노조가 꺼내 든 반전 카드는 ‘제3자 인수설’이다.

이 회장은 제3자 인수설을 두고 “실체가 의심된다”거나 “이 늦은 시점”이라는 표현을 썼다. 노조가 실체도 불분명하고 뜬금없는 제3자 인수설을 들고나와 시간을 끌면서 여론전을 벌이겠다는 의도라고 읽은 셈이다.

이처럼 찬반투표 제안과 거부, 더블스타 자본유치 합의를 둘러싼 진실 공방, 제3자 인수설논란 등을 둘러싸고 산업은행과 노조가 한 치도 물러서지 않으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법정관리 가능성은 그만큼 커지는 모양새다.

법정관리는 회생 또는 청산으로 결론이 내려진다. 이 회장은 “회생보다는 청산 쪽으로 갈 확률이 높다고 본다”고 했다. 회생가치가 4600억원으로 청산가치(1조원)의 절반도 안 되기 때문이다.

다만 양측의 날 선 대립은 막판 협상에서 조금이라도 더 우위에 서려는 압박 성격도 섞였다는 관측이 나온다. 기업 구조조정에서 산업 전략과 고용 측면도 강조하는 이 회장의 철학에, 법정관리와 청산으로 치달을 경우 심각한 고통을 감내해야 하는 노조의 입장을 고려해서다.

실제로 이 회장은 이날 간담회를 마치면서 “이번주중 두 번 더 (기자)간담회를 해야 할 수도 있다”며 급박한 상황 변화의 가능성을 암시하기도 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