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렴건설행정시스템’, 튀니지ㆍ필리핀 진출

-태국, 베트남 등 7개국으로 확대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건설사업 중 발생할 수 있는 부패를 막기 위한 서울시의 ‘청렴건설행정시스템’이 튀니지와 필리핀에 진출한다.

서울시는 건설정보관리시스템ㆍ건설알림이ㆍ대금e바로 시스템 등 ‘청렴건설행정시스템’을 튀니지 반부패위원회, 필리핀 내무부에 공유한다고 27일 밝혔다.

청렴건설행정시스템은 서울시가 시행하는 건설공사 시공부터 준공까지 전 과정에 대한 정보가 공개되는 서비스로,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2013년 유엔이 수여하는 ‘공공행정상’을 받았다. 건설정보관리시스템은 서울시에서 이뤄지는 건설공사를 감독관, 시공자, 감리자가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건설알림이는 시민 누구나 내 집앞에서 이뤄지는 공사에 대한 정보를 쉽게 볼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이다. 또 대금e바로 시스템은 금융기관과 제휴해 발주자가 하도급 업체, 근로자에게 바로 대금을 지급해 임금체불을 막는 시스템이다. 

청렴건설행정시스템 전파를 위한 서울시-튀니지 화상회의

서울시와 유엔개발계획(UNDP)은 서울시가 청렴건설행정시스템 구축ㆍ운영을 자문해주면 UNDP가 국가별로 초기준비금 5만~10만 달러를 지원하는 부패척결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하고 있다.

청렴건설행정시스템은 2016년 5개의 개발도상국을 시작으로 해외 공유를 시작해왔다. 서울시에서 건설행정시스템을 전수받은 우크라이나 정부는 도로공사에 시범 적용하고 있으며, 베트남 다낭시는 자국 실정에 맞는 ‘다낭시 건설알림이’를 구축했다.

이로써 서울시는 베트남, 요르단, 태국, 우간다, 우크라이나 등 7개국에 건설행정시스템을 전파하게 된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