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동청소년 예술센터 설계공모 건축사무소 ‘유앤피’ 당선

-2021년 개관 예정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시는 ‘동북권 아동ㆍ청소년 예술교육센터(가칭)’와 ‘강북구 종합체육센터(가칭)’ 설계 공모를 진행한 결과, ㈜건축사사무소 유앤피의 작품을 최종 당선작으로 뽑았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내년 강북구 미아동 미아뉴타운에 이들 센터를 짓는 공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두 시설은 2021년에 함께 문 연다.

이번 공모에는 참가등록 국내 96팀, 국외 54팀 등 모두 150팀 중 국내 50팀, 해외 21팀 등 모두 71팀이 작품을 냈다.

동북권 아동ㆍ청소년 예술교육센터 설계공모 당선작. [제공=서울시]

심사는 위원장을 맡은 김인철 아르키움건축 대표와 함께 공순구 홍익대 교수, 김동현 세종대 교수, 김혁진 모든학교체험학습연구소 위원 등 7명이 2단계로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같은 부지에 두 개의 공공시설이 들어서는 만큼, 두 시설 간 유기적ㆍ디자인적 통합, 부지 주변과의 관계 등에 주안점을 줬다”며 “이번 당선작은 대지에 맞는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지형에 따른 건물 배치를 잘 계획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시는 1등 작품 외에도 2~5등 작품으로 ▷2등 RESET-STUDIO 최재영 ▷3등 ㈜에이텍종합건축사사무소 김상길 ▷4등 에이엔유디자인 그룹건축사사무소㈜ 오성제 ▷5등 TA.R.I-Architects Marco Tanzilli를 선정했다.

김태형 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두 시설이 문화ㆍ예술과 체육활동에 대한 동북권 주민들의 갈증을 해소시켜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도시공간개선단은 수준 높고 아름다운 서울을 설계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