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회장 “독보적 1등 지위 구축…글로벌 최우선 집중”

- 손 회장 “핵심사업에 집중하고 사업 추진력 강화”
- 강신호 식품사업부문 대표, 사내이사 신규 선임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CJ제일제당이 올해의 경영 최우선 기조로 글로벌 사업 확대를 강조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26일 서울 중구 쌍림동 본사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경영의 메인 프레임을 글로벌로 세팅하고 세계시장을 향해 매진해 획기적 성장을 이루겠다”고 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26일 정기주총에서 글로벌 사업에 최우선으로 집중할 뜻을 밝혔다.

손 회장은 이같은 목표를 위해 올해 중점 추진 과제로 ▷글로벌 최우선 집중 ▷독보적 1등 달성 ▷연구개발(R&D) 역량 개발 ▷경영체질 개선을 꼽았다.

이에 CJ제일제당 가공식품사업은 비비고, 햇반, 가정간편식(HMR) 등 핵심제품군에 대한 선도적 위치를 강화하고 브랜드 내에서 경쟁사와 차별화한 기술력, 신제품 출시로 시장지위를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글로벌 가속화를 위해 미국, 중국, 베트남, 러시아 지역의 설비 영업력 제품 등 인프라도 확대한다.

바이오사업은 글로벌 최적화 얼로케이션(배분), 차별화한 연구개발 역량 향상에 박차를 가해 사료용 아미노산 시장에서 독보적 1위 지위를 달성할 계획이다. 식품용 아미노산시장에서도 주력 제품의 압도적 1위를 기반으로 사업포트폴리오 확대와 플랫폼 확보를 통해 더 큰 성장의 기반을 구축할 방침이다.

손 회장은 또 “핵심사업에 집중하고 강력한 사업 추진력을 확보하고자 지난 2월 CJ헬스케어 매각을 결정했다”며 “매각금액은 약 1조3000억원으로, 이를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투자재원을 확보해 안정적 사업추진의 기반을 마련했다”고 했다.

소재식품사업은 사업포트폴리오 점검ㆍ재정비하고, 생물자원사업은 고성장지역인 동남아시장에 주력하는 등 수익구조 개선과 안정적 사업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이날 주총에서 강신호 식품사업부문 대표를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고 재무제표 승인의 건과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을 통과시켰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